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8.1℃
  • 흐림강릉 21.1℃
  • 흐림서울 29.4℃
  • 흐림대전 30.8℃
  • 흐림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5.1℃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27.0℃
  • 흐림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7.9℃
  • 흐림금산 29.8℃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30.5℃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5.6% 전망…1월보다 1.5%p 상향

세계은행 “80년만에 가장 강력한 ‘불황 후 경제 성장 속도’”

URL복사

 

(TGN 영남) 세계은행(WB)이 올해 전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5.6%로 상향 조정했다. 직전 전망치보다 1.5%p 올려잡았다.

세계은행은 지난 8일 오전 9시30분(미국 워싱턴 D.C 현지시간)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5.6%로 제시했다. 올해 1월 발표한 직전 전망치 4.1%보다 1.5%포인트 오른 수치다. 2022년 성장률은 4.3%로 직전 전망 3.8%에 비해 0.5%p 올렸다.

세계은행의 전망에 따르면 미국 등 주요국의 가파른 경제회복과 백신 공급 등으로 80년만에 가장 강력한 '불황 후 경제 성장 속도'를 보이고 있다. 다만, 변종 발생에 따른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과 신흥,개도국의 높은 재정부담 등으로 인한 경제 하방 리스크는 여전히 존재한다.

각국은 경제회복 지원과 물가 안정,재정건전성 확보를 동시에 달성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며, 세계은행은 경제 개혁과 녹색회복,포용적 성장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지역별로 보면, 선진국에 비해 대부분의 신흥,개도국은 팬데믹에 따른 피해를 극복하기에 경제 성장률이 충분히 높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은 대규모 재정지원과 높은 백신 공급을 통해 6.8%, 유로존은 백신 공급 가속화와 팬데믹 제한 완화로 4.2% 성장할 것으로 세계은행은 전망했다.

동아태는 7.7%로 중국의 강한 경제회복 추세(8.5%)로 인해 가장 높은 경제 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봤다.

유럽,중앙아시아는 높은 외부 수요와 공산품 가격 상승 등으로 3.9%, 중남미는 백신 수급 상황 개선과 이동 제한 완화 등으로 5.2% 전망했다.

중동,북아프리카는 유가 상승이라는 긍정적 요인에도 불구,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와 백신 수급 어려움 등으로 2.4%에 불과했다.

남아시아는 건설업 회복 추세에도 불구 코로나19 피해로 인해 6.8%, 사하라 이남은 농산물 수출업체의 국내 활동 강화 등으로 2.8% 전망했다.

향후 이슈를 보면, 우선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침체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무역 확대는 신흥,개도국에게 경제회복의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다.

평균적으로 국제 무역 비용이 국내 비용의 2배 수준으로, 관세는 무역 비용의 1/14에 불과하고 선적,물류비용 비중이 높다.

이에 따라 무역 비용 절감을 위한 포괄적인 개혁 패키지가 필요해 무역 자유화, 프로세스 및 통관 절차 간소화, 인프라 구축 등이 추진과제라고 밝혔다.

또한, 글로벌 경제 회복 추세에 빠르게 반응해 올해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오피니언 칼럼


21대 국회의원 활동




행정부 뉴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