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5℃
  • 구름조금경주시 11.6℃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상주시, 장마철 과원관리 집중 지도 나서

- 잦은 강우 대응 과수원 관리 및 방제 철저 당부 -

URL복사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는 올해 이례적으로 긴 장마와 집중 호우로 다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과수원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과원 관리 및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농업기술센터는 최근 잦은 강우로 토양에 수분이 증가해 뿌리 활력이 떨어지고 갈색무늬병, 탄저병, 노균병 등 병해충 피해 확산이 우려되기 때문에 비가 그치는 즉시 방제를 실시하고 뿌리의 활력을 도모하기 위해 멀칭을 제거해 토양 내 통기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 바람으로 부러진 가지는 절단면이 최소화 되도록 자른 후 보호제를 발라주고, 상처 부위에 병원균이 침입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살균제를 뿌려주는 것이 좋다. 또한 잎이 많이 손상된 나무는 수세 회복을 위해서 요소나 4종복비 등을 엽면에 뿌려야 한다.

 

이와 함께 장마가 끝나는 8월 이후에는 폭염으로 과원의 잎 또는 과일이 타는 고온 피해가 우려되어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낙두 기술보급과장 “날씨가 시시각각 변화하는 만큼 기상예보에 귀 기울이며 철저한 대비와 피해 발생 시 신속한 조치를 통해 장마철 호우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칼럼


21대 국회의원 활동




행정부 뉴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