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7℃
  • 구름조금강릉 23.1℃
  • 맑음서울 20.6℃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3.9℃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22.2℃
  • 맑음고창 21.9℃
  • 구름조금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조금보은 19.9℃
  • 맑음금산 20.6℃
  • 구름조금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1.6℃
기상청 제공

광역의원

김영선 경북도의원, 경북 상주에 콘텐츠진흥원 분원 설치 촉구

-5분 자유발언 통해 경북 서북부지역 청년 인구 유출 막기 위한 정책대안으로 제안-

URL복사

경북도의회 김영선 의원(민주당 비례, 건설소방위원회)이 6월 25일 개최된 제324회 경상북도의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북 서북권에 콘텐츠진흥원 분원을 설치를 촉구했다.

 

김영선 의원은 경상북도 19개 소멸위기 지역 중 시단위에서 상주시가 1위라고 지적하며, “특히 청년층이 떠나가고 있다는 사실은 매우 심각한 문제이므로 지역을 떠나는 청년층을 붙잡고 다시 모을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김영선 의원은 이에 대한 대안으로 “우리 문화콘텐츠의 우수성은 이미 세계가 인정하고 있으며, 소셜미디어의 발달로 누구나 아이디어만 있으면 콘텐츠 생산이 가능한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고 주장하며, “청년층이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점을 감안해, 이제라도 콘텐츠 산업에 투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김 의원은 안동에 있는 경북콘텐츠진흥원에 대해 “전체 83건의 사업 중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28건이 본원이 있는 안동에 집중되어 있었으며, 사업비도 전체 330억원 중 약 88억원이 안동에 집중되는 등 타지역에서는 제대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문화 인프라가 확충되어 있지 않는 한 젊은이의 유출은 막을 수 없으므로, 경북서북부지역, 그 중에서도 가장 낙후된 상주에 경북콘텐츠진흥원 분원을 설치할 것”을 촉구했다.

 

김 의원 “이를 통해 경북서북권의 특성을 고려한 지역문화 활성화, 성장동력의 청년문화기획자 양성 및 창업지원 등의 문화 플랫폼의 역할을 해나갈 수 있도록 경상북도에서 앞장서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하며, “이는 경북콘텐츠진흥원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한 변화와 혁신에도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또한 창의인재 육성과 도내 콘텐츠 기업의 경쟁력이 확보 된다면, 그 파급효과는 양적 팽창을 넘어 도민의 행복한 삶, 청년일자리 창출과 같은 질적 향상을 수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 경상북도의회 건설소방전문위원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조광섭 기자

TGN경북 : 영남 총괄본부장 조광섭
010-5802-3370
보도자료 받을 이메일(필히 1,2 모두 요청)
1. 경상도 데스크 dg@tgnews.co.kr
2. 전국 데스크 news11@tgnews.co.kr

오피니언 칼럼


21대 국회의원 활동




행정부 뉴스



뉴스









경북 도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