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일)

  • 흐림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6.9℃
  • 서울 20.6℃
  • 대전 22.5℃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1.0℃
  • 광주 21.5℃
  • 천둥번개부산 19.7℃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박영선·우상호 후보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

URL복사

 1월 27일 국민의힘 여성의원들은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이 인권위 직권조사에 의해 공식적으로 밝혀졌다.

 

인권위는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늦은 밤 부적절한 메시지와 이모티콘, 그리고 부적절한 사진을 전송했다고 밝혔다. 또한 집무실에서 네일아트한 손톱과 손을 만지는 등 부적절한 신체접촉 등을 통해, ‘성적 굴욕감’ 또는 ‘혐오감’을 느끼게 했다고 인정했다.

 

진실을 덮으려 했던 박 전 시장 측근들의 ‘조직적 은폐’, 경찰의 ‘부실수사’, 여가부 등 정부의 ‘방치’, 집권여당의 ‘엄호’에도 불구하고, 진실이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다.

 

지난 6개월 간 가혹한 2차 피해에 시달려온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위로를 표한다. 거대한 권력에 맞서 진실을 밝히고자 했던 피해자의 용기 있는 행동은, 우리사회의 여성인권과 성 인식을 한 단계 진전시킨 계기로 오래오래 기억될 것이다.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책임이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개월 간 가해자의 편에 서서 2차 가해를 서슴지 않았다. 인권위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공식 확인하자 때늦은 ‘뒷북 사과’에 나섰지만, 보궐선거를 의식한 ‘보여주기’식 사과에 불과하다.

 

민주당 지도부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다가 오늘에서야 사과했다. ‘여성 최초’ 국회 부의장인 김상희 부의장은 침묵하고 있다. ‘피해호소인’이라는 단어를 만들어 2차 가해를 했던 민주당 여성의원들 역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염치없이’ 출마한 박영선·우상호 두 후보 또한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 명심하라,‘침묵’은 곧 ‘옹호’다. 박영선·우상호 두 후보가 박 전 시장의 뒤를 잇겠다며 보궐선거에 출마한 것 자체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다.

 

형식적인 대변인 논평 하나 던져놓고 스리슬쩍 넘어가려는 민주당의 행태는 또 다른 2차 가해다. 그간 민주당이 저질러온 수많은 2차 가해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를 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

 

‘페미니스트’를 자처했던 박원순 전 시장은, 성추행으로 고소될 거라는 사실을 사전에 입수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해자가 사라지자 박 전 시장의 측근 직원들, 이른바 ‘6층 사람들’과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함께 ‘가해자의 편’에 서서 피해자를 집단린치 했다.

 

인권위의 직권조사 결과는 그간 ‘가해자의 편’에 섰던 ‘6층 사람들’과 민주당의 ‘저열한 성 인식’에 철퇴를 가한 것이다.

 

민주당에 촉구한다. 당장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2차 가해를 중단하라. 그간 2차 가해를 저질러온 자들에 대해 책임을 물어라.

 

박영선·우상호 후보에게 촉구한다.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 수백억의 국민혈세를 들여가며,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왜 치르게 됐는지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이 밝혀졌지만, 여전히 일부에서는 더 가혹한 2차 가해를 자행하고 있다. 또한 ‘6층 사람들’의 성추행 묵인과 방조는 아직 진실이 규명되지 않았다.

 

국민의힘 여성의원 일동은 앞으로도 피해자와 연대하며, 2차 가해 중단을 위해 총력을 다 할 것이다. 또한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모든 진실이 규명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

 

 

2021년 1월 27일

국민의힘 여성의원 일동

 

출처 :국민의힘 포항북구 국회의원 김정재 사무실

기자정보

조광섭 기자

TGN경북 : 영남 총괄본부장 조광섭
010-5802-3370
보도자료 받을 이메일(필히 1,2 모두 요청)
1. 경상도 데스크 dg@tgnews.co.kr
2. 전국 데스크 news11@tgnews.co.kr

프로필 사진

오피니언 칼럼


21대 국회의원 활동




행정부 뉴스



뉴스